온라인 명품 시장의 신흥 강자, 조용민 대표

보도자료 2020. 06. 01

단돈 50만원을 들고 명품 유통 사업에 뛰어든 젊은 창업가는 10년 후 이름만 대면 알 만한 명품 판매 플랫폼의 수장이 됐다. 오픈마켓으로 제품을 다양화하고 가격경쟁력을 높인 게 성공 전략이다. 그가 운영하는 플랫폼은 연평균 80%씩 성장했고, 2019년에는 거래액 1500억원을 돌파했다.

 

2000년대 초중반. 발품을 팔아 원하는 옷을 발굴하던 패션피플들이 ‘온라인 쇼핑몰’이란 새로운 놀이터에서 손품을 팔기 시작했다. 직접 만져보고 입어보며 구매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값비싼 명품도 온라인 세상에 조금씩 모습을 드러냈다. 소비 트렌드의 변화를 읽은 조용민(36) 머스트잇 대표는 온라인 명품 판매 시장에 뛰어들었다. 2011년 문을 연 머스트잇은 명품 판매자와 구매자를 이어주는 ‘오픈마켓’ 형식의 중개 플랫폼이다. 구매대행, 병행수입을 하는 명품 셀러가 주로 입점해 있다. 수입은 판매 수수료로 얻는다.

 

‘오픈마켓’이란 조 대표의 선택은 머스트잇이 빠르게 성장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오픈마켓 특성상 셀러를 입점시키는 방식으로 제품군을 손쉽게 확장할 수 있었고 판매자 간 경쟁으로 가격경쟁력도 갖췄다. 현재 머스트잇에 등록된 브랜드는 1200여개, 판매중인 상품은 약 100만개에 달한다. 지난해엔 역대 최고의 경영성적표도 받았다. 거래액이 1500억원을 넘었고 거래 횟수도 42만여 건을 기록했다. 창업 첫해(2011년) 13억원 수준이던 거래액이 8년 사이 115배 이상 뛴 것이다. 조 대표는 “올해 상반기 거래액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기사 전문 보러 가기(클릭)​